‘실세’ 의원, 지역구 예산 챙기기 여전?_슬롯 계정 데모_krvip

‘실세’ 의원, 지역구 예산 챙기기 여전?_내기 승리 게임_krvip

<앵커 멘트>

여야는 올해 자기 지역 예산을 따로 챙기는 문자나, 카카오 예산은 없다고 밝혀왔습니다.

과연 그랬을까요?

이승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북 구미에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휴먼 아이씨티를 세우는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가 끝나지 않은 상황, 그러니까 사업을 진행할지 여부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에 20억 원의 예산이 배정됐습니다.

정부안에도 없던 예산인데, 국회 심사를 거치면서 새로 편성됐습니다.

<녹취> 심학봉 의원실 관계자 : "의원님도 못떠나고 계속 그 앞에서 붙들고 있는 거죠. 예결 소위 앞에 죽치고 있는 겁니다. 결과가 나올때까지..."

이른바 '힘있는' 의원들의 경우 심사를 거치면서 대부분 지역구 예산이 늘었습니다.

홍문표 예산결산위원장은 지역구 상수도 확충 사업 등 모두 46억 원을 정부안보다 늘렸습니다.

새정치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지역구 해상공원 조성 사업에 정부 원안보다 10억 원을 늘리는 등 25억 원을 새로 따냈고,

새누리당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도 지역구 내 하천 정비 사업 등에 모두 15억 원을 증액시켰습니다.

<녹취> 국회 관계자 : "(문자, 쪽지 예산없다고 했는데...) 공식적으로 요청한 것 외에도,문자도 하고 뭐 전화도 하고 별짓 다했습니다."

이런 식으로 국회 예산 심사 과정에서 늘어난 지역구 SOC 예산만 모두 4천 억 원에 이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