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불감증’ 한수원, 한빛 원전사건 재발방지책 시행_그랑블루 빙고_krvip

‘안전불감증’ 한수원, 한빛 원전사건 재발방지책 시행_스페인 경기에서 누가 이겼는가_krvip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5월 전남 영광 한빛원전 1호기 정지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원전 현장인력 강화를 비롯한 자체 쇄신안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오늘(11일) 밝혔습니다.

한수원이 마련한 '재발 방지 이행대책'은 ▲ 인적오류 재발 방지를 위한 운영시스템 개선(5개 과제) ▲ 원전 운영능력 향상을 위한 기술지원 강화(3개 과제) ▲ 발전소 주변 지역 및 국민과 소통 확대(3개 과제) 등입니다.

앞서 한빛 원전 1호기는 정기 검사 중이던 5월 10일 원자로 열 출력이 급증하는 이상 현상 때문에 수동으로 정지됐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9일 한빛 1호기 사건은 원자로 운전자의 조작 미숙과 절차 위반 등 안전 불감증 때문이라는 최종 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원전 주 제어실에 CCTV 설치 등 재발 방지 대책을 지시했습니다.

한수원은 이에 원안위가 제시한 과제에 더해 한수원 자체 과제 11개를 추가로 추진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우선 원전현장 운전부서의 비(非)핵심업무를 조정해 원자로 운전원들이 '발전소 상태 감시·진단'과 '기기 작동·시험 절차 준수'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품질, 감사 등 지원부서 중복 조직을 과감히 정리하고 통폐합해 발전소 운영·정비 중심으로 현장인력을 가장 먼저 보강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사고의 원인으로 '원전 주 제어실의 폐쇄성'이 지목된 만큼 주 제어실 내 운전원의 운전행위를 수시로 감시·지원하는 보조 원자로 운전원을 새로 두기로 했습니다.

지역적으로 떨어진 동일 노형 발전소 간에 운전경험을 공유하고 문제를 개선하도록 인력 순환제를 시행하고 원전본부장 등이 주기적으로 발전소 안전운영에 관한 자체 역량평가를 시행하도록 했습니다.

원전운영 향상에 관한 기술지원으로는 발전소 품질검사 범위를 확대하고 국제적 신뢰도가 있는 전문기관으로부터 정비분야 특별진단을 받기로 했습니다.

또 글로벌 수준의 원전 운영관리가 이뤄지도록 모든 가동 원전에 대한 전사적 성능점검을 통해 발전소 종사자의 태도와 관리·감독 수준을 정기적으로 평가합니다.

이 밖에 지역주민을 대표한 원전 민간환경감시기구 등이 원전의 안전한 운영을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원전본부 홍보관 등에 주민 전용공간을 제공합니다.

국민과 소통 강화를 위해 '열린원전운영정보' 포털을 운영하고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로 원전이슈 정보를 전송할 방침입니다.

한수원 관계자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적극적이고 책임감 있는 리더들을 현장에 전진 배치할 것"이라면서 "이미 본사 본부장을 한빛본부장으로 발령내는 등 경영진 인사를 단행한 데 이어 조만간 실무자급 인사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