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폭행해 살해하고 화장실 유기’ 20대, 징역 25년_베팅 로봇을 만드는 방법_krvip

‘아버지 폭행해 살해하고 화장실 유기’ 20대, 징역 25년_포커클럽 구조_krvip

수원지법 형사15부는 오늘(30일) 아버지를 폭행해 살해하고, 시신을 화장실에 5개월간 방치해 존속살해와 사체유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6살 홍 모 씨에 대해 징역 25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친부를 살해하는 반인륜적인 범죄를 저질렀고, 피해자는 사망에 이르기까지 극심한 정신적·육체적 고통을 겪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피해자의 사망을 확인하고도 마트에 막걸리를 사러 가는 등 이후에도 거의 6개월간 시신을 화장실에 유기한 채 일상생활을 영위했다"며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피해자의 동생인 작은아버지에게 피해자가 살아있는 것처럼 문자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시신이 썩어가는 가운데 친구를 집으로 불러 술을 먹기도 했는데, 이는 매우 반인륜적이고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찰은 지난 13일 결심공판에서 홍 씨에 대해 징역 30년을 구형했다. 홍 씨는 "(아버지에게) 죄송하다. 술을 먹지 않았다면 이런 비극은 없었을 것이다"라고 최후진술을 했습니다.

홍 씨는 지난해 12월 15일 밤부터 이튿날 새벽 사이 수원시 권선구 집 안방에서 아버지를 주먹과 발로 수십 차례 때려 숨지게 한 뒤 시신을 화장실로 옮겨 방치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홍 씨는 평소 아버지가 자주 술을 마시고 폭력적인 성향을 보인다는 이유로 원망하는 마음을 품고 있다가 사건 당일 아버지와 술을 마시던 중 폭행당하자 이에 맞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번 사건은 지난 5월 21일 악취 문제로 홍 씨의 집을 찾은 건물관리인과 홍 씨 작은아버지에 의해 드러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