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취약’ 29만여 곳…‘국가안전대진단’ 실시_상카를로스의 포커 매장_krvip

‘안전 취약’ 29만여 곳…‘국가안전대진단’ 실시_베토스 바 메뉴_krvip

[앵커]

제천 화재와 밀양 화재 등 안전사고가 잇따르면서 정부가 오늘부터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합니다.

점검을 누가 했는지 결과를 남기는 '안전 점검 실명제' 등도 도입합니다.

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오늘부터 다음 달 말까지 54일간 민·관 합동으로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합니다.

안전관리가 취약한 주요 시설 29만 8천여 곳이 점검 대상입니다.

특히 점검대상 중 중소형 병원과 다중 이용시설 등 6만 곳을 위험 시설 등으로 분류해 전수 점검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기존에는 노후 교량이나 학교 등 공공시설을 중심으로 점검을 벌여왔지만, 올해부터는 집중 점검 대상을 늘렸습니다.

점검에 대한 책임성 강화를 위해 안전점검 실명제와 사후 확인 실명제도 도입합니다.

만약 자체점검이 부실·허위 점검으로 판단될 경우에는 행정 처분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자치단체의 역할과 책임도 확대합니다.

지자체 재난관리평가 지표 중 대진단 비중을 늘리고, 안전투자에 적극적인 지자체에 대해서는 행안부에서 200억 원 규모의 특별 교부세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